[여행] 찍(고)먹(고) 여행 명소로 '단양' 급부상
[여행] 찍(고)먹(고) 여행 명소로 '단양' 급부상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8.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적성면 이끼터널 / 단양군 제공
단양군 적성면 이끼터널 / 단양군 제공

최근 예쁜 사진을 찍고 맛난 음식을 먹는 관광이 여행의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킬 여행지로 단양이 떠오르고 있다.

단양팔경을 비롯해 수려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단양은 ‘찍는’ 여행의 성지다.

아찔한 전망대 난간에서 단양강과 탁 트인 단양의 도심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만천하 스카이워크는 최근 가장 많이 셔터가 눌리는 곳이다.

양방산과 두산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딩에 몸을 맡겨 하늘위로 날아오른 자기 자신의 모습을 담는 것도 단양여행 중 꼭 해봐야할 버킷리스트로 꼽힌다.

영화 ‘내부자들’의 촬영지로 알려진 새한서점도 빼놓을 수 없는 촬영명소 중 하나다.

이외에도 적성면 이끼터널과 가곡면 갈대밭, 도담삼봉, 석문 등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재미난 컨셉으로 찍은 사진들이 SNS에 다채롭게 올라온다.

형형색색 빛나는 단양의 야경(夜景) 또한 ‘찍는’ 여행의 만족을 높인다.

단양읍 ‘상상의 거리’를 산책하며 단양강 위로 은은한 불빛을 자랑하는 고수대교와 화려한 색으로 빛을 뽐내는 다누리센터 주변의 조형물들도 예쁜 사진에 좋은 소스가 된다.

어둠속 아름다운 빛을 내는 만천하테마파크와 빛 따라 가다보면 나오는 2만 여 송이 LED 장미와 일루미네이션 빛이 가득한 수양개빛터널도 여행 중 건져야할 베스트 샷이다.

또한 단양구경시장, 단양의 명물 쏘가리 골목, 단양강 커피거리 등 각종 예능프로에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맛집으로 단양은 전국적인 ‘먹방’ 성지가 됐다.

단양구경시장은 마늘, 아로니아 등 지역 특색을 지닌 재료들로 만들어진 만두와 순대 등 다양한 먹거리가 생기며 저녁 늦은 시간까지 방문객이 끊이질 않는 먹방의 명소가 됐다.

단양 쏘가리골목은 맑고 깨끗한 단양강에서 잡아 올린 싱싱한 쏘가리를 맛 볼 수 있어 별미를 원하는 미식가들에게 인기다.

바쁜 일과를 벗어났지만 빡빡한 여행 스케줄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단양강 커피거리에서 잠시 잊고 있던 여유를 찾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