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추석 전후 임도시설 1413㎞ 한시적 개방
충남도, 추석 전후 임도시설 1413㎞ 한시적 개방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8.2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초 및 성묘객 편의 제공
충남도가 추석명절을 맞아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26일부터 내달 22일까지 일선 시군에서 관리하는 임도시설 1413㎞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사진=임도) /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추석명절을 맞아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26일부터 내달 22일까지 일선 시군에서 관리하는 임도시설 1413㎞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사진=임도) /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26일부터 내달 22일까지 일선 시군에서 관리하는 임도시설 1413㎞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추석명절을 맞아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도에 따르면 산림경영 기반시설인 임도는 조림, 숲가꾸기, 산불예방, 산림병해충 방제 등을 위해 설치한 산림 내 도로로, 평상시에는 일반 차량의 통행이 제한된다. 

하지만, 이번 추석 명절을 전후로 해서는 한시적으로 차량 진입이 가능하다. 다만, 산림보호구역과 일반 차량 통행이 어려운 위험 구간은 안전을 위해 개방하지 않는다.

차량진입 여부는 각 시군 산림부서에 사전 문의를 통해 지역과 노선 등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한편 충남도는 묘지 관리를 위해 벌목, 진입로를 개설하는 등 불법 산림 훼손과 각종 임산물, 희귀식물 등을 무단으로 굴·채취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격히 처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