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2개 시민단체 "지소미아 파기는 제2의 독립운동"
대전 2개 시민단체 "지소미아 파기는 제2의 독립운동"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8.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전시청 북문 앞서 기자회견
"민심 반영한 결단 높이 평가... 역사정의 세워야"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 등 대전 2개 시민단체가 23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를 환영하고 있다. /&nbsp;© 뉴스티앤티<br>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 등 대전 2개 시민단체가 23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를 환영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대전 지역 2개 시민단체가 우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결정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 대전행동은 23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는 제2의 독립운동이자 적폐청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2016년 미국의 요구에 의해 탄핵 직전의 박근혜 정권이 국민 동의없이 졸속적으로 추진한 적폐 중의 적폐다. 침략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아베 정부와의 군사동맹은 국민정서와는 동떨어진 어불성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베 정부는 안보법 개정을 통해 전쟁가능 국가로 변모했다. 지속적으로 평화헌법 9조 수정도 추진하고 있다"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일분군대의 한반도 재진출 발판을 마련해주는 것이다. 한반도 평화위협에 심각한 우려를 낳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22일)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입장을 밝혔다. 민심을 반영한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적극 환영한다"면서 "일본의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을 바로잡을 첫 발을 뗐다. 시민단체도 역사정의를 바로 세우는 그 길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의사를 밝혔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안보 환경에 중대한 변화가 초래됐다. 협정을 지속하는 것이 우리의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 판단했다"고 사유를 밝혔다.

지소미아 연장 시한은 오는 24일까지다. 파기할 경우 우리 정부가 일본 측에 통보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