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꺼진 담배공장...'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불 꺼진 담배공장...'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8.2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23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준공식 개최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준공식 / 청주시 제공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준공식 / 청주시 제공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 일원 옛 연초제조창이 문화 중심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시민을 품는 복합문화공간인 ‘문화제조창’으로 새롭게 탄생한다.

청주시는 23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제1호 민간참여사업’인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준공식을 개최했다. 

이 사업은 청주시 현물출자, 주택도시기금 출․융자, LH 출자 등 총 사업비 1021억 원 규모의 리츠(Reits) 방식으로 추진하는 청주시 구도심 지역경제를 견인할 최대 핵심 사업이다. 시공사인 도원이엔씨가 책임 준공을, 운영사인 원더플레이스가 10년간 책임 운영을 맡는다. 

지난 2004년 가동이 중단된 옛 연초제조창 본관동 건물을 리모델링(부지 면적 1만 2850㎡, 건물(-1~5F) 연면적 5만 1515㎡)하여 공예클러스터 및 문화체험시설, 상업시설 등 복합문화시설로 조성했다.

리모델링 공사가 준공됨에 따라 9월말까지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오는 10월 8일 제11회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와 함께 본격적인 시설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조감도 / 청주시 제공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조감도 / 청주시 제공

주요시설로 한국공예관을 확장 이전해 전시관, 아트숍, 수장고, 공예스튜디오 등 공예 관련 시설들이 조성되며, 공연장 및 ICT 센터, 민간 수익시설, 문화체험시설이 조성된다.

또한 민관 협력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문화와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복합커뮤니티 라운지 콘셉트의 열린 도서관을 추가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문화 중심 도시재생 혁신모델로서 새로운 문화 휴식처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는 옛 연초제조창의 역사성 및 상징성을 보존하는 동시에 시민들을 위한 문화공간 및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쇠퇴한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한편, 청주 문화제조창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시민예술촌, 대규모 이벤트 광장들과 함께 지역경제를 견인할 복합 시민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 전국 도시재생의 롤 모델이자 세계적인 문화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