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먼저 온 가을...태안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포토] 먼저 온 가을...태안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8.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팜카밀레 '팜파스그라스'/ 충남 태안군 남면]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23일 '처서’를 맞아 충남 태안군 남면에 위치한 팜카밀레에 팜파스그라스가 한가득 피어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하고 있다.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로 서양 억새로 불리며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