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수처리장 "주민친화형 공간으로 조성할 것"
대전하수처리장 "주민친화형 공간으로 조성할 것"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8.2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22일 주민설명회 개최...사업추진 방향 설명
대전하수처리장 조감도 / 대전시 제공
대전하수처리장 조감도 / 대전시 제공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계획으로 지역 주민들이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22일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월 총사업비 8,433억을 들여 대전하수처리장(65만톤/일)과 오정동 위생처리장(900톤/일)을 2025년까지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으로 통합 이전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주민설명회를 통해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에 대한 사업개요 및 추진방향, 향후 추진일정을 설명한 뒤, 질의응답을 통해 참석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대전시는 22일 오후 4시 구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2일 오후 4시 구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 대전시 제공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대전하수처리장 금고동 이전을 반대하고 환경기초시설 집적화에 따른 주민 피해를 토로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면서 “제시된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고 쾌적한 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주민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주민친화형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사업추진에 필요한 시의회 동의, 민간투자사업심의(기획재정부), 사업시행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협약 체결 등 후속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여 2021년에 착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