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밥값 하겠다" 자신감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밥값 하겠다" 자신감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8.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부시장 공식 업무 돌입
"국정원 출신 우려 불식할 것"
"기업 유인책 마련에 힘쓰겠다"
김재혁 대전시 신임 정무부시장이 1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취임 각오를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19일 공식 업무를 시작한 김재혁 대전시 신임 정무부시장이 "밥값 하려 마음먹고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꾸준히 제기된 '국정원 출신'에 대한 우려에는 선입관이 없어지도록 낮은 자세로 노력할 뜻을 밝혔다.

김 부시장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취임 각오를 밝혔다.

그는 "허태정 시장이 경제전문가라 표현했지만 전문가라 할 수는 없다. 다만 경제 분야에 오래 근무해 관련 이해도는 있다"고 언급한 후 "4차산업혁명도시가 시 발전방향과 맞다고 생각한다. 허 시장이 그리는 큰 그림에 보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도시든 경제든 기업이 주축 돼야 한다. 기업에 유인책을 줘 전향적인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토대를 만드는 데 서두르고자 한다. 장·단기적으로 기업 유인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는 단기간에 개선되는 분야가 아니다. 추후 (허 시장과) 상의하면서 역할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예산 확보, 현안 해결 등에 대한 역할론에는 "제가 직접 할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라는 작은 자신감이 있다. 정치권·중앙부처 등 닿는 데가 있으면 금상첨화고, 안 되더라도 노력하면 어느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 출신에 대한 우려에는 "지적받는 내용을 다 수렴하려 한다. 꼭 참고해야 할 목소리인 만큼 지적해주신 분들 위주로 만날 계획"이라면서 "특히, 남충희 위원장은 경제전문가다. 그 분의 경험과 아이디어를 구해 시 발전에 기여하겠다. 꾸준히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정무부시장 수락과 관련해서는 "허 시장과 20여 년 간헐적으로 알고 지냈다. 평소 본인의 철학과 비전이 분명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운동권 출신 젊은 시장이 국정원 출신에게 정무부시장직을 제안해 상당히 충격이었다. 젊은 시장의 비전을 보고 밥값 하려 마음먹었다"고 설명했다.

1960년 충북 옥천 출생인 김재혁 부시장은 신흥초, 대신중, 보문고, 충남대 법학과를 졸업한 후 연세대에서 도시행정학석사, 가천대에서 행정학박사를 마쳤다.

주요 이력으로는 국정원 경제단장, 국정원 대전지부장, 국정원 공제회 이사장,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미국 조지타운대 자본시장연구센터 연구원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