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개최
충남교육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개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8.14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철 교육감 등 관계자 망향의 동산 참배 및 일본대사관 앞 제1400차 수요집회 참석
충남교육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역사의식을 함양하는 행사 등을 개최했다. / 충남교육청 제공
충남교육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역사의식을 함양하는 행사 등을 개최했다. / 충남교육청 제공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통해 역사의식을 함양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충남교육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출근길 홍보와 점심시간 역사 퀴즈 풀기를 진행하고, 도내 각 급 학교에서는 다양한 자료로 계기교육을 실시했으며, 김지철 교육감과 허삼복 천안교육장 그리고 조기성 아산교육장과 황규협 행정국장 등 교육청 관계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총 54명이 안장돼 있는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 기림탑과 묘역에 헌화하고 피해자들의 넋을 기렸다.

또한 김 교육감 일행은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0차 수요집회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촉구했다. 수요집회는 지난 1992년 1월부터 시작해 18년째 이어지고 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

김 교육감은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 없이 일방적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오히려 피해국인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행해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면서 “위기를 기회로 삼고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평화로운 대한민국 미래 100년을 개척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위안부 피해자 故(고) 김학순 할머니가 지난 1991년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인 8월 14일을 기려 2012년 12월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 회의에서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했으며, 정부 또한 2018년 대한민국 국가 기념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