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김밥할머니 장학금 덕분에 미국 대학 교수됐어요”
충남대, “김밥할머니 장학금 덕분에 미국 대학 교수됐어요”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7.23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심화 장학생' 박준표 씨, 미국 북콜로라도 주립대 교수 임용
충남대학교 졸업생 박준표(경제학과 06학번) 씨와 ‘김밥할머니’ 故 정심화 이복순 여사의 유가족인 임채훈씨가 7월 23일 오후 1시, 충남대 인근 식당에서 만남을 가졌다.  / 충남대학교 제공
충남대학교 졸업생 박준표(경제학과 06학번) 씨와 ‘김밥할머니’ 故 정심화 이복순 여사의 유가족인 임채훈씨가 7월 23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 충남대학교 제공

충남대학교 졸업생 박준표(경제학과 06학번) 씨와 ‘김밥할머니’ 故 정심화 이복순 여사의 유가족인 임채훈씨가 7월 23일 오후 1시, 충남대 인근 식당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번 만남은 학창시절 정심화장학금을 받으며 수학했던 박준표 씨가 故 이복순 여사의 아들인 임채훈 씨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박준표 씨는 충남대 경제학과 재학 시절인 2010년, 1년간 정심화장학금으로 등록금 전액과 교재비까지 지원받으며 학업을 이어갔다. 무엇보다 ‘정심화 장학생’이라는 이름표는 자긍심이 되기에 충분했고, 졸업 학점이 4.2점(4.5점 만점)에 이를 정도로 모범적인 학창시절을 보냈다.

박준표 씨는 2013년 충남대 졸업 이후 2016년 미국 네브라스카 주립대학교(University of Nebraska – Lincoln)에서 경제학 석사, 2018년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으며 경제학자의 길을 걷고 있다. 박사 학위 취득 직후인 2018년 8월부터는 미국 북콜로라도 주립대학교(University of Northern Colorado) 경제학과 조교수로 임용돼 강단에 서고 있다.

박준표 씨는 “정심화 장학금은 학부시절은 물론 충남대 졸업 후 미국에서 공부를 이어나가 경제학자의 길을 걷기까지 큰 힘이 됐다”며 “김밥할머니의 고귀한 뜻과 선한 영향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미국 귀국 일정이 잡혀 있어 참석이 불가능하지만 내년 이복순 여사 추모 행사에는 반드시 참석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임채훈 씨는 “대학생들의 뒷바라지를 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후학을 양성하는 것이 어머니의 뜻 이었다”며 “정심화 장학생이 미국 대학의 교수로 성장한 모습을 하늘에서 내려다보시고 대견해하며 응원하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밥 할머니’로 세상에 잘 알려져 있는 故 정심화(正心華-법명) 이복순 여사는 지난 1990년 김밥 판매와 여관을 경영하면서 평생 근검절약해 모은 현금 1억원과 부동산 등 50억원 상당을 충남대에 기부했다. 이복순 여사는 92년 8월 7일 향년 7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충남대는 김밥할머니의 높은 뜻을 기려 5억원의 장학기금을 마련, ‘재단법인 충남대학교정심화장학회’를 영구히 운영하고 있으며, 1992년부터 2018년 1학기까지 402명에게 6억 6천여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