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기후환경회의에 ‘미세먼지 6대 대책’ 지원 요청
양승조 지사, 기후환경회의에 ‘미세먼지 6대 대책’ 지원 요청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7.23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는 22일 개최된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 충남도 제공
양승조 지사는 22일 개최된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다량배출사업장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 유치 지원 등을 국가기후환경회의에 요청했다.

양승조 지사는 22일 개최된 국가기후환경회의에 참석,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범국가적 대책 및 주변 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 마련을 위해 설치한 대통령 산하 기구로, 지난 4월 출범했다.

이날 양 지사는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위치해 있는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밀집해 대기오염배출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다량배출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 ▲ 대기환경보전법 과태료 차등 부과 ▲ 플레어스택 폐가스 관리 방안 도입 등을 대정부 제도 개선 건의 사항으로 내놨다.

다량배출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와 관련해서는 "대기 1종 또는 TMS 부착 사업장 등 민간 사업장에 대한 비상저감조치 참여를 제도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기환경보전법 과태료 차등 부과와 관련해서는 “철강·석유화학 등 오염배출량이 많은 대형업체나 미곡처리장과 같은 소규모 영세사업장 모두 오염물질 누출 등에 따른 과태료 기준이 같다”며 법률 위반 행위에 대한 제재 효과 제고를 위해 과태료를 차등 부과하고, 금액도 상향해야 한다고 밝혔다.

플레어스택과 관련해서는 "방지시설 설치 의무가 없어 오염물질 관리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다"며 ▲ 폐가스 재이용 시스템 설치·운영 의무화 ▲ 폐가스 배출부과금 제도 도입 등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으로 ▲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충남도 지정 ▲ 국가 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도 유치 등 3건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양 지사는 “화력발전이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은 고농도 미세먼지를 유발하며 도민을 비롯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와 관련해서는 ▲ 미세먼지로 인한 주민 건강 피해 예방 및 지역 이미지 제고 ▲ 충청권 미세먼지 대응 거점 인프라 구축 ▲ 지역 연구 역량 결집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을 위해 필요하다며 충남 지정을 건의했다.

또 양 지사는 "충남은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 규명과 국외 미세먼지 자료 수집 최적지이고, 현재 건립 중인 서해안기후대기센터, 도가 운영 중인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와 함께 미세먼지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하며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를 충남이 유치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