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일본 수출규제...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이시종 지사, 일본 수출규제...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7.2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경쟁력 강화로 한일관계에서 궁극적인 우위를 점해야
이시종 충북지사 / 공식페이지
[자료사진] 이시종 충북지사 / 뉴스티앤티 DB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22일(월), 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경제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현안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일본 경제제재 이후 국민들의 일본산 불매 운동이 확산되는 등 한일관계가 악화되는 상황"이라며,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수 있는 각종 지원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이번 위기를 한국이 한일관계에서 궁극적으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회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지사는 방사광가속기 구축과 관련하여 "충청북도에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려는 것은 포항가속기가 포화상태에 있기 때문"이라며, "포항가속기의 이용현황을 구체적으로 분석하여 대형 연구 장비의 활용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접근성과 시의성을 따져 볼 때 방사광가속기를 국토의 중심인 충북에 구축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을 입증하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10년 20년 후를 내다보는 체계적인 산업단지 개발을 추진할 것과 경부고속도로의 남청주IC 부근에 하이패스 IC설치 등 충북 남부권의 청주시내 접근성 제고 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