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내버스 이용자수 5년 만에 증가세...운송수입 15억 증가
대전시내버스 이용자수 5년 만에 증가세...운송수입 15억 증가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7.2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이용객수 전년보다 4000명 증가
연도별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승객수 / 대전시 제공
연도별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승객수 / 대전시 제공

대전 시내버스 이용승객 수가 5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운송수입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올해 상반기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승객은 40만 9000명으로, 전년도 한해 일평균 이용승객 40만 5000명보다 0.92%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시내버스 이용승객이 매년 2%(343만 명)씩 감소해, 당초 올해 운송수입금이 20억 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올 상반기 이용승객이 증가하면서 오히려 15억 원(1.1%)이 증가해 재정지원금도 줄일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시내버스 이용승객 감소가 인구감소와 저유가가 원인이었다면, 올 상반기 이용승객 증가는 고유가의 영향과 함께 시의 끊임없는 서비스 개선노력으로 승객들의 만족도를 높인 결과라고 분석했다.

시는 출퇴근 시민을 대상으로 시내버스 운행실태를 직접 점검하면서 시민불편 사항을 개선하는 ‘시민모니터단’을 운영(150여명)하고, 평가 성과금 차등배분 등을 통해 2014년 82.36점이던 서비스 품질을 2018년 91.22점으로 대폭 향상시켰다.

아울러, 운수종사자의 안전운행 및 친절서비스 향상을 위해 매분기 모범 운수종사자 9명을 선발 표창하고 30만 원의 친절수당과 선진지 견학 우선권을 부여하는 등 운수종사자 스스로 친절서비스를 실천하는 문화를 조성해왔다.

또한,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Wi-Fi) 설치, 유개승강장 확대 설치, 버스정보안내시스템 확충을 비롯해 올해 처음으로 시내버스 내부 공기질 향상을 위해 버스 내부 천정의 공조장치에 공기정화필터(미세먼지제거 필터)를 장착해 승객들이 안심하고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최근 노사정간담회에서 임단협이 타결되고, 5년 만에 이용승객이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버스업계의 분위기가 모처럼 밝아졌다”며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