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마늘·양파·감자 소비촉진 캠페인 개최
충남도, 마늘·양파·감자 소비촉진 캠페인 개최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7.1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생산량 증가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과 양파, 감자 생산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12일 ‘도 광역직거래센터’에서 마늘·양파·감자 소비촉진 캠페인을 개최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생산량 증가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과 양파, 감자 생산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12일 ‘도 광역직거래센터’에서 마늘·양파·감자 소비촉진 캠페인을 개최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12일 ‘도 광역직거래센터’에서 마늘·양파·감자 소비촉진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작황 호조에 따른 생산량 증가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과 양파, 감자 생산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에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해 농협충남지역본부장, 충남농업회의소장, 서산부석농협 조합장 등 소비자와 생산자 1000여 명이 참여했다.

행사에 참가한 생산자들은 감자 무료 시식행사와 제철농산물 소비운동 등을 펼치며 질 좋은 양파, 마늘(깐마늘, 통마늘), 감자를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했다.

양승조 지사는 “우리 도에서 추진하는 1가구 마늘 2접 사주기 운동 등 소비촉진 운동을 김장철까지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농산물 가격안정과 소비촉진을 위해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몇 년 단위로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 폭락 사태를 막을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정광섭 충남도의원은 "유통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하고 각 농협에 저온저장고가 있지만 중대형 저온저장고를 확충해서 과잉생산과 가격 하락에 따른 대비와 함께 농업인들이 최소 생산원가라도 맞출 수 있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쌀 공급과잉 해소를 위해 논에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경우 지원하는 정부의 생산조정제가 이번 양파·마늘 파동을 불렀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