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신록의 숲
[기고] 신록의 숲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7.1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볕의 태양에도
굴하지 않고

새싹은 움트며
이쁜 잎은 바람따라 
잔잔하게 휘날리는데

풍성하게 살이오른
푸른 신록의 잎은
숲을 이루고

숲 이룬 넓은 가슴
내게로 와 쉬어가라 
손짓하네


- 이경옥 수필가의 <신록의 숲>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