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 "자존심 회복에 가장 좋은 방법은 승리"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 "자존심 회복에 가장 좋은 방법은 승리"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7.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은 오는 14일 오후 7시 광양 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19라운드 원정경기를 갖는다. / 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은 오는 14일 오후 7시 광양 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19라운드 원정경기를 갖는다.

대전은 지난 주말 FC안양과의 원정에서 1-2로 패하며 또 다시 반등의 기회를 놓쳤다.

지난 1일 대전의 지휘봉을 잡은 뒤 첫 경기에 나선 이흥실 감독도 "실수에 대한 두려움이 자신감을 떨어뜨렸다"며 침체된 분위기를 걱정했다.

이 감독은 이러한 분위기를 선수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실제로 이 감독은 지난 한 주 동안 최대한 많은 선수와 대화를 통해 분위기 전환에 힘썼다.

자신감 회복에 가장 최선의 방법은 승리다. 대전이 이번 전남 원정에 칼을 갈고 있는 이유다. 지난 5월 홈에서 당한 패배도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당시 대전은 유해성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에 내리 2골을 실점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다행히 전남 원정에 대한 기억이 좋다. 대전은 지난 3월에 떠난 전남 원정에서 박인혁(2골)과 이지골(1골)의 활약 속에 3-1 완승을 거뒀다. 당시 대전은 전반에만 3골을 몰아치며 절정의 공격력을 뽐내며 이번 시즌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전남전에 키쭈가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지만, 이흥실 감독은 박인혁의 활약을 기대했다.

이 감독은 "박인혁은 3월 맞대결에서도 멀티골을 넣었다. 확실히 득점 감각을 갖춘 선수다"라며 "박인혁이 최전방 꼭짓점에 선다면, 키쭈의 빈자리를 충분히 메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또 이 감독은 "팀의 척추 역할을 담당하는 안상현과 윤신영이 제 몫을 해주리라 믿는다"라며 "안상현의 경우, 지난 안양전에서 페널티킥 득점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데 힘이 됐고, 윤신영은 후방에서 든든히 수비를 지켜줄 거라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남전을 앞둔 이 감독은 "자신감 회복에 가장 좋은 방법은 승리로, 전남전에서 그 기회를 잡고 싶다"라며 "선수들이 부담감을 느끼지 않도록 차근차근 준비했다. 선수단 모두가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마음으로 뭉쳐있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