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노조 84% "파업 찬성"
대전 시내버스 노조 84% "파업 찬성"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7.1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찬반투표...총 조합원 1,409명 중 1,260명 투표, 조합원 중 1,180명 찬성
쟁의 조정 결렬 시 17일 파업 돌입
대전광역시가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시내버스 감차 운행을 실시한다. / 뉴스티앤티
대전 시내버스 노조가 10일 파업찬반 투표에서 83.7%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쟁의 조정신청 기한인 오는 16일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 17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 뉴스티앤티

대전 시내버스 노조가 10일 파업찬반 투표에서 83.7%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쟁의 조정신청 기한인 오는 16일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 17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파업참여가 가능한 버스노조 조합원 1,409명 중 1,260명이 투표에 참여해 1,180명이 찬성, 총 조합원 중 83.7%, 투표참여 인원 중 93.7%가 파업에 찬성했다.

노측은 임금 7.67% 인상과 월 근로일수 24일 보장을, 사측은 임금 2.0% 인상과 근로일수 23일 보장을 주장한다. 

1차 노동쟁의 조정회의는 오는 11일 오후 2시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만약 1차 조정회의에서 타결되지 않으면 16일 2차 조정회의를 개최한다.

대전시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비상수송차량으로 시내버스 411대, 전세버스 200대와 관용버스 34대등 총 645대의 버스가 운행되며, 이는 평일 대비 67%, 주말 기준 79% 수준이다.

도시철도는 하루 240회에서 290회로 50회 증회하고, 택시부제를 비롯해 4만 3,000여 대의 승용차요일제 및 가로변 버스전용차로 해제, 공공기관 시차출근제 등도 시행할 계획이다.

대전시 박용곤 버스정책과장은 “시급인상과 월 근로일수보장에 대해서는 조정회의에서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중재의 노력을 기울여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운수종사자가 파업에 동참할 경우 무노동 무임금이 적용돼 보수를 받을 수 없지만,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정상근로 할 경우는 보수를 지급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