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상승세...허태정 대전시장 하락세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상승세...허태정 대전시장 하락세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7.08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충남 광역단체장 직무수행 만족도 양승조 충남지사-이춘희 세종시장-허태정 대전시장 순
대전·세종·충남 교육감 직무수행 만족도 설동호 대전시교육감-김지철 충남교육감-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순
민선 7기 취임 1주년 17개 시·도지사 및 교육감 직무수행 지지도 조사 결과와 같은 순서
대전·세종·충남교육감 직무수행 만족도 / 세종리서치 제공
대전·세종·충남교육감 직무수행 만족도 / 세종리서치 제공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지난달보다 1%p 상승하며 51.4%로 8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은 0.8%p 하락한 36.3%를 기록하며 5개월 연속 최하위를 차지했다.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김영호)과 (주)세종리서치(대표 권주한)는 8일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 및 교육감을 대상으로 한 직무수행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양승조 충남지사의 직무수행 만족도가 두 달 연속 상승한 반면, 지난 5월 직무만족도가 반짝 상승했던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의 직무만족도는 6월 들어 다시 하락했다.

교육감의 경우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직무수행 만족도가 올해 1월부터 50%대를 넘는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김지철 충남교육감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의 직무수행 만족도는 지난달보다 각각 1.8%p, 3.9%p 떨어진 39.6%, 31.0%를 기록해 30%대의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과 ㈜세종리서치가 대전·세종·충남 교육감 직무수행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지난해 10월부터 10월을 제외하고, 9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해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교사, 대학교수, 대학총장을 역임한 교육 베테랑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 직무수행 만족도 / 세종리서치 제공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 직무수행 만족도 / 세종리서치 제공

반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대성고 제자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해 10월부터 실시한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를 대상으로 한 직무수행 만조도 조사에서 올해 1월 2위를 차지한 것을을 제외하고, 최하위를 기록하는 부진을 보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직무수행 만족도는 지난달에 비해 0.8%p가 내려간 36.3%로 조사됐으며, 부정평가의 경우도 1.6%p 올라간 53.1%로 나타났다. 동구에서 38.7%로 긍정평가가 가장 높게 나왔고, 서구에서 32.6%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49.2%로 긍정평가가 높았으며, 성별로는 여성과 남성이 각각 36.1%와 36.4%로 비슷한 긍정평가를 보였고, 부정평가는 남성(57.4%), 30대(72.2%), 유성구 (56.3%)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춘희 세종시장의 직무수행 만족도는 지난달에 비해 2.9%p 하락한 37.8%를 기록해 또다시 30%대로 내려앉았으며, 부정평가 역시 지난달보다 6.2%p 늘어난 57.3%로 3개월 연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57.9%로 긍정평가가 높았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41.4%로 높게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읍·면지역에서 39.6%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양승조 충남지사의 직무수행 만족도는 지난달에 비해 1.7%p가 오른 48.9%로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지난 3월부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해 4개월 동안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부정평가 역시 39.4%로 지난달 보다 0.3%p가 내렸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61.9%로 긍정평가가 높았고, 성별로는 남성에서 49.2%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천군(71.3%), 청양군(63.3%), 계룡시(57.1%)에서 높게 나온 반면, 아산시(41.4%), 당진시(41.6%)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양승조 충남지사의 경우 특별히 악재가 될 만한 요소가 없었던 반면, 허태정 대전시장의 경우 시청 내 불법미용시술 등 공무원 복무기강 해이라는 문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이며, 이춘희 세종시장의 경우 장군면에서의 파리떼 출현에 대한 시의 소극적 대응 등의 문제가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권주한 세종리서치 대표는 “이번 조사는 매달 실시하는 정례조사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장과 교육감의 지지도 추이를 볼 수 있다”면서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 파리떼 방역 미흡 등 악재가 영향을 미쳐 대전시장과 세종시장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RDD 100% 방식으로 지난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19세 이상 대전시 1,501명, 충청남도 2,997명, 세종시 30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통계분석은 각 변수별로 교차분석을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5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대전 ±2.53%p, 충남 ±1.79%p, 세종 ±5.65%p이며 응답률은 대전 2.3%, 충남 2.5%, 세종1.7%이다. 자세한 내용은 (주)세종리서치와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이하는 17개 시·도지사 및 교육감 직무수행 지지도 조사 결과 역시 대전·세종·충남 광역단체장의 경우 양승조 충남지사-이춘희 세종시장-허태정 대전시장 순으로 나타났으며, 교육감의 경우도 설동호 대전시교육감-김지철 충남교육감-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