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무더운 7월 떠나기 좋은 여행지 '옥천'
[여행] 무더운 7월 떠나기 좋은 여행지 '옥천'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7.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옥천군 제공
화인산림욕장 / 옥천군 제공

7월의 충북 옥천은 지역의 농·특산물로 풍하고, 시원한 산림욕장과 계곡 등이 있어 하루 여행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이달 13부터 14일까지 옥천군 안내면 생태공원 일원에서 옥수수와 감자를 소재로 한 축제가 개최된다.

축제장에서 4.5㎞ 떨어진 안남면 화학리에는 화인(和人)산림욕장이 있다.

산림욕장 입구에서 산꼭대기인 해발 296m 지점을 돌아 반대 기슭으로 내려올 때까지 대략 4㎞구간이 걷기 편한 숲길로 조성돼 있다.

메타세콰이어를 시작으로 편백나무, 니끼다솔, 재래종 소나무, 밤나무, 낙엽송,잣나무 등이 구역별로 심어져 있어 다양한 나무를 볼 수도 있다.

화인산림욕장에서 안남면사무소까지 6.5㎞ 정도 이동하면 전국적으로 유명해진 둔주봉에 오르는 길이 보인다. 

 

/ 옥천군 제공
둔주봉 / 옥천군 제공

둔주봉 정상(384m)에 오르기 전 275m 전망대에 다다르면 금강 물줄기가 만들어 놓은 동해와 서해가 바뀐 한반도 지형을 볼 수 있다.

이곳은 여러 TV방송에 소개되어 많은 등산객들이 찾고 있는 옥천의 관광 명소가 됐다. 이제는 더 이상 옥천의 숨겨진 진주가 아니라 대표 관광지다.

이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옥천공설운동장 일원에서는 달콤한 향기를 내뿜는 옥천의 포도·복숭아를 소개하는 축제가 열린다.

축제장에서 포도와 복숭아를 맛보고 다양한 체험거리를 즐긴 후에 14㎞정도 떨어진 장령산 자연휴양림에 도착하면 시원한 계곡물과 바람을 쐴 수 있다.

맑고 깨끗한 금천계곡물에 발 담그고 왕복 4㎞정도 조성되어 있는 치유의 숲길을 거닐면 시원한 바람과 친구가 될 수 있는 힐링 명소이다.

시간이 된다면 휴양림 안에 있는 숙소를 예약해 1박 하는 것도 좋다. 계곡을 타고 불어오는 바람에 한 숨 푹 깊은 잠에 빠질 수 있다.

휴양림의 반대편 산기슭에는 천년 고찰 용암사가 있다. 사찰을 지나 180m 정도를 오르면 전망대에 다다른다. 구름이 춤추는 곳 ‘운무(雲舞)대’다.

용암사 운무대에서 바라보는 일출은 구름이 춤추는 것과 같은 환상적인 운해로 보는 이들에게 특별한 기억을 선사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