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천재 작곡가 바그너의 음악 들으며 '힐링'
[공연] 천재 작곡가 바그너의 음악 들으며 '힐링'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7.0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7 ‘바그너의 오페라’
/ 대전시 제공
대전방문의 해 기념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7 ‘바그너의 오페라’가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서 펼쳐진다. / 대전시 제공

종합예술을 추구했던 연극광 리하르트 바그너의 음악을 들으며 힐링의 휴가 시간을 보내보는 것은 어떨까?

대전방문의 해 기념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7 ‘바그너의 오페라’가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서 펼쳐진다.

이날 공연에서 대전시립교향악단과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브리기테 핀터가 함께 바그너 최고 걸작 아리아를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바그너의 명성을 전 유럽에 알린 오페라 ‘탄호이저’서곡을 시작으로 그의 마지막 오페라인 ‘파르지팔’ 중 제1막 전주곡을 들려준다.

취리히 망명시절 독창적인 음악기법을 도입했던 오페라 ‘트리스탄과 이졸데’ 중 ‘전주곡’과 ‘사랑의 죽음’도 연주한다.

이어 결혼 행진곡으로 유명한 오페라 ‘로엔그린’ 중 제3막 전주곡을 한 후 전 작품들과 링 시리즈 4부작의 총 결산하는 ‘신들의 황혼’ 중 ‘지크프리트의 라인강 여행’과 ‘지크프리트의 죽음과 장송 행진곡’ 그리고 ‘브륜힐데의 제물장면’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관람료는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 B석 5000원이다. 공연과 관련한 문의는 대전시립교향악단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