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재향군인회 부실 경영의 단초는 '이상훈 전 회장'
[향군] 재향군인회 부실 경영의 단초는 '이상훈 전 회장'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7.06.0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향군인회  /  연합뉴스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가 부실 경영에 허덕이는 가운데, 향군 부실 경영의 단초를 제공한 사람은 국방부장관을 지낸 이상훈 전 회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육사 11기 동기생인 이 전 회장은 2000년 4월 22일부터 2006년 4월 21일까지 6년 동안 제29대·30대 회장을 역임했다.

이 전 회장은 재임 시절이던 2004년 6월 신규 수익사업으로 사채 대부업에 뛰어들어 금융기관으로부터 저렴한 금리로 돈을 빌려 시행업자들에게 高 금리로 대출을 해주는 방식의 고리대금장사를 하다,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로 인한 부동산 경기 침체로 대출 받은 사업장이 자금난으로 대출을 못 갚게 되는 상황에 이르자 기존 대출의 이자를 갚지 못하는 사업장에게 이자를 갚을 수 있도록 추가 대출까지 해주면서 '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식의 방만한 경영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지난 2015년 3월 11일 ‘부패척결 국민운동본부’는 이 전 회장의 사택 앞에서 ‘부정부패 불법에 의한 6800억 부채의 뿌리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고 “향군 부채의 출발이 이상훈 전 향군회장으로부터 시작되었고, 부채의 상당 부분에 대한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음에도 양심의 가책을 전혀 느끼지 않으며 뻔뻔스런 모습을 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안보의 탈을 쓰고 부정부패의 원흉 박세환을 지원하고 갖은 방법으로 불법 타락과 사전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신상태를 돕고 있는 행동 등은 파렴치하고 가증스런 행위인 것”이라고 강력 성토하기도 했다.

실제 이 전 회장의 임기 말인 2006년 4월 향군 부채는 1,645억원이었고, 박세환 전 회장의 재임 시절인 2014년 말 향군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난 5,500억원에 이르러 이 전 회장이 향군 부실 경영의 비난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장관급으로 격상된 국가보훈처의 피우진 처장이 강력한 관리감독을 통해 부실 경영과 불법 선거가 난무한 향군을 바로잡아 대한민국 최대 안보단체의 위상을 회복시킬 수 있을지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