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 총선 행보 빨간불...연일 구설 터져 나와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 총선 행보 빨간불...연일 구설 터져 나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6.18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충남도당 ‘비서진 옷값 세금 유용 의혹,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석고대죄하라!!’는 제목의 성명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 / ⓒ 뉴스티앤티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 / ⓒ 뉴스티앤티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잇단 구설에 휘말리면서 총선 행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이창수, 이하 도당)은 18일 ‘비서진 옷값 세금 유용 의혹,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석고대죄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복 비서관에 대해 맹공을 가했다.

도당은 “망연자실, 털썩 주저앉고 싶은 심정이라”고 운을 뗀 후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아산시장 시절인 2016년과 2017년 피복비 예산을 전용해 비서실 직원들에게 2900만원 상당 의류를 선물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2016년 이전에도 타 용도 예산을 비서실 직원 의복 선물용으로 전용한 의혹이 있다고 한다”며 “시 관계자도 상당 부분 인정한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민방위복’, ‘근무복’에 써야 할 피복비를 비서들 때 빼고 광내는 데 유용한 의혹까지 불거졌다”면서 “좌편향 방송인에게 고액을 퍼준 것만으로는 성에 안 차는가? 시민 세금이 본인 주머니 쌈짓돈 인가? 입만 열면 ‘시민’, ‘공정’을 떠들어 대더니 뒤로는 정말 내 식구만 챙겼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도당은 이어 “주민 혈세를 부당 전용해 가며, 측근들에게 호기를 부렸다면 이는 구악이자 적폐라”고 운을 뗀 후 “시급히 감사원 감사청구까지 고려해야 할 중차대한 사안이라”면서 “충남도청이 최근 아산시청을 감사했다는데 그 결과 또한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며 “정말 아산시민의 피와 땀을 본인의 정치적 실익을 위해 이용했다면, 추상같은 심판을 벗어날 길 없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끝으로 “복 비서관에게 촉구한다. 시민 앞에 겸허히 나와 코드 고액 강연과 비서진 옷값 세금 유용 의혹에 대해 고해성사하라”면서 “아우성인 서민 경제 패싱하며, 혈세로 돈 잔치한 잘못에 대해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며 “차제에 국회에 훈수 두며 정의로운 척 하기에 앞서 본인의 빈약하고 부실한 공인의식부터 철저히 되짚어 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편, 복 비서관은 지난 16일에도 아산시장 재임 시절인 2017년 고액 강연료 논란을 빚고 있는 방송인 김제동 씨를 4월 이순신 축제와 11월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 등 두 차례에 걸쳐 초청해 각각 1500만원과 1200만원의 강연료를 지불한 것이 터져 나오면서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내년 21대 총선을 불과 300여일 앞두고 터져 나오는 복 비서관의 구설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