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전동킥보드, RC카 배터리 화재... 2/3는 집에서 충전 중 발생
드론, 전동킥보드, RC카 배터리 화재... 2/3는 집에서 충전 중 발생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소방본부, 리튬폴리머배터리 화재 주의 당부
배터리 이상 발견 시 교체, 정격충전기 사용, 안전한 장소에서 충전해야
대전시 소방본부는 18일 화재 재현실험을 통해 리튬배터리가 과충전이 지속될 경우 온도상승과 함께 배터리가 팽창(스웰링)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폭발 및 화재가 발생하는 것을 직접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사진=실험에서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한 모습) / 대전시 소방본부 제공
대전시 소방본부는 18일 화재 재현실험을 통해 리튬배터리가 과충전이 지속될 경우 온도상승과 함께 배터리가 팽창(스웰링)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폭발 및 화재가 발생하는 것을 직접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사진=실험에서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한 모습) / 대전시 소방본부 제공

최근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전동킥보드, 드론, RC카 등의 리튬폴리머배터리에서 화재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특히 화재의 2/3이상이 주택에서 충전 중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시 화재통계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대전에서 발생한 리튬배터리 화재는 모두 28건으로 대부분 충전 중 과충전에 의해 발생했고, 주변 가연물에 연소 확대돼 2억 5000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연도별로는 2017년6년 7건, 2017년 9건, 2018년 12건으로 관련기기 사용 증가에 따라 화재 건수도 증가 추세에 있으며, 이 중 18건(64.3%)은 주택에서, 19건(67.8%)은 충전 중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튬배터리 화재는 사용 중에 발생하는 과방전이나 충격으로 발생할 경우 사용자가 초기 조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과충전에 의한 화재는 사용자가 부재중일 경우가 일반적이고, 주변에 가연물이 있을 경우 화재가 주변으로 확대될 수 있어 화재 확산의 위험이 높다.

대전시 소방본부는 18일 화재 재현실험을 통해 리튬배터리가 과충전될 경우 온도상승과 함께 배터리가 팽창(스웰링)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과충전이 지속될 경우 폭발 및 화재가 발생하는 것을 직접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주변에 가연물이 있을 경우 화염이 급속도로 번지는 상황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아울러 소방본부는 배터리에 충격, 천공, 낙하 등 물리적 손상 등에 의한 발화가능성도 실험을 통해 보여주며 사용 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성구 박사는 “리튬폴리머배터리는 소형, 경량이고 에너지밀도가 높아 사용이 보편화됐고 이에 따른 화재가 증가함에 따라 화재위험성에 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며 주의를 당부했다.

리튬폴리머배터리를 구입할 때는 안전변, PTC서미스터, 격리막, 보호회로 등 안전장치 부착여부를 확인하고 충전할 때는 전용충전기를 사용해야 한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리튬폴리머배터리가 팽창하거나, 충전이 잘 되지 않거나, 충전 중 특이한 냄새가 나고, 배터리 온도상승으로 뜨거워지는 등 이상 현상이 발견되면 즉시 폐기 및 교체해야 한다”며 “사용 중 충격에 주의하고 주변에 가연물이 없는 안전한 장소에서 충전해야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