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계룡점, 빠르면 내년 중 사업착수
이케아 계룡점, 빠르면 내년 중 사업착수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6.1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케아코리아 존 프라우펠더(부동산개발부 총괄매니저), 계룡시 방문
최홍묵 계룡시장(오른쪽)과 존 프라우엔펠더 이케아코리아 부동산개발부 총괄매니저(왼쪽)가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계룡시 제공
최홍묵 계룡시장(오른쪽)과 존 프라우엔펠더 이케아코리아 부동산개발부 총괄매니저(왼쪽)가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계룡시 제공

이케아코리아 부동산개발부 총괄매니저 존 프라우엔펠더(Jon Frauenfelder), 김종민 부장 등 임원진이 18일 오전  계룡시청을 방문해 최홍묵 시장과 함께 이케아 계룡점에 대한 사업 진행상황 및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이케아코리아는 지난 2016년 10월 충청남도 계룡시 두마면 농소리 일원의 계룡대실지구 내 유통시설용지에 대하여 이케아 광명점(1호점), 고양점(2호점)과 같이 대형유통업체와 동반 진출하는 조건으로 이케아 스웨덴 본사의 승인을 받아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케아코리아는 그동안 계룡점과 함께 개점할 국·내외 대형 유통업체(사업파트너)를 선정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많은 노력을 해왔고, 현재 동반진출업체(사업파트너)를 선정하고 복합 쇼핑몰 설계 등 세부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향후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확정되면 내년쯤 스웨덴 본사에 투자승인을 받아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부동산개발부 총괄매니저 존 프라우엔펠더는 밝혔다.

또한 이케아코리아는 계룡점 사업을 위해 내·외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의 단계를 거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대한민국 중부지역에 더 많은 고객들을 만나기 위해 이케아 계룡점을 성공적으로 개점하고자 앞으로도 계룡시와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 

최홍묵 시장은 “이케아 계룡점이 중부권 대표 랜드마크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성공적인 개점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지원과 지역 상생발전 방안 구상, 주변 기반시설 정비, 광역 교통망 등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하며 이케아 계룡점의 조속한 사업추진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