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대청공원 내 목재문화체험장 조성
대전 대덕구, 대청공원 내 목재문화체험장 조성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6.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상상놀이터, 목공예 체험실 등 갖추고 10월부터 운영
대청목재문화체험장 내부 예상 투시도 / 대전 대덕구 제공

오는 10월 대청호 인근 대청공원 내 목재문화체험장이 문을 연다.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목재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해 새로운 생태관광 거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대전 대덕구는 옛 대청공원 관리사를 리모델링해 198㎡ 규모의 대청목재문화체험장을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목재문화체험장은 편백나무 등 천역 목재를 주재료로 내·외장을 마감해 나무 특유의 느낌을 살리는 형태로 건설된다.

목공예 체험실, 나무상상놀이터 등이 들어서며, 이용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산림교육 전문가의 유아숲교육·숲해설 프로그램 등도 운영된다.

아울러 구는 목공예 전문 지도사를 배치해 쉽고 안전한 목공예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목재문화체험장은 지난 17일 착공했으며, 시의 장동생태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해 추진된다. 총 사업비는 약 3억 원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대청목재문화체험장이 구민과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주는 명소가 되도록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하겠다"며 "계족산과 대청호 등 구가 가진 생태관광자원의 잠재력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