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단체...'혁신도시 지정' 도화선에 불 당겼다
대전시민단체...'혁신도시 지정' 도화선에 불 당겼다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에서 혁신도시 지정 한 목소리
15일 대전시청광장에서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이 개최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15일 대전시청광장에서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이 개최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대전 시민단체들이 2019년 대전의 가장 큰 이슈인 '혁신도시 지정' 촉구를 위해 정부를 향한 포문을 열었다. 

대전의 시민단체들이 대거 참여하는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이 지난 15일 대전시청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개막행사에서는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그동안 대전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전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인구 감소로 인한 원도심의 쇠퇴, 대전 학생들의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취업 제한 등 역차별을 받아왔다. 이에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해 이를 해소해야 한다는 시민의 의지가 강하게 분출된 것이다.

이날 시민단체는 대전 혁신도시 지정 결의대회 외에도 별도의 혁신도시 부스를 만들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했다.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한재득 회장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은 행정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 148만 대전 시민 모두의 문제”라며 “때문에 혁신도시로 지정되는 그때까지 우리 시민단체도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은 2019년도 대전 최대의 현안으로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민・관・정의 모든 역량결집이 반드시 필요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NGO 한마당을 통해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는 시민들의 열망을 직접 보았고 시민단체가 적극적인 동참을 약속해 큰 힘을 얻었다”며 “시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동력 삼아 지역 정치권도 참여하는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힘을 모아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