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공주보 관련 여론조사 실시한 적 없어"
공주시, "공주보 관련 여론조사 실시한 적 없어"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14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은 왜곡된 보도 하지 말야야
공주보 모습 / 뉴스티앤티
공주보 / 뉴스티앤티 DB

공주시가 지난 13일 금강수계 보 처리 관련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하면서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사전의견서를 접수했다. 그런데 그 결과를 두고 일부 언론이 "공주 주민의 98%가 보 철거에 반대한다"고 보도해 공주시가 "신빙성 없다. 찬반의견을 조사한 것이 아니다"라며 해명에 나서고 있다.

14일 공주시에 따르면 문화일보는 지난 13일 "공주시가 지난 3일부터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주민들의 사전의견서를 접수한 결과, 시민 770명이 의견서를 제출해 97.9%에 이르는 754명이 보 해체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또 조선일보는 "공주시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첫 여론조사 결과다. … 공주보 철거를 반대하는 의견이 754명(97.92%)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시는 시민대토론회 개최에 앞서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사전의견서를 접수한 바 있으나, 이는 금강수계 보 처리와 관련해 공주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찬반을 묻는 여론조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사전의견서는 ‘공주보에 대한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과 생각을 남겨주세요!’라는 문항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기재할 수 있도록 서술형으로 조사됐다.

의견서는 성면 377명, 중학동 206명, 웅진동 60명, 신관동 75명, 옥룡동 8명 등 5개 면·동에서 총 770건이 접수됐다.

제출된 의견은 ▲ 공도교 유지 필요 ▲ 보 해체시 공도교 안전성 문제 ▲ 환경 문제 ▲ 농업용수 부족에 대한 걱정 등 다양했다.

시 관계자는 "인구 10만의 도시에서 770건 의견서 만으로 시민 전체의 여론을 반영했다고 볼 수 없다. 16개 읍면동 중 5개 면·동에서만 의견서를 제출해 지역적 편중이 심하게 나타났다. 더우기 내용도 비슷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두고 찬성과 반대로 나누어 분류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이를 보도에 이용하는 자세는 더욱 잘못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공주시는 공주시에 가장 적합하고 공주시민에게 가장 혜택이 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공정한 방법으로 수렴하여, 이를 7월 구성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