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위기 옥천군, 최근 10년간 인구 5% 감소
소멸위기 옥천군, 최근 10년간 인구 5% 감소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14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14일 ‘민·관 합동 인구정책 간담회’ 개최
인구늘리기 정책 방향과 지원 시책 공유
충북 옥천군 인구수 변동 현황 [자료=행안부 주민등록 인구수(충북 옥천군) 2009년12월31일, 2019년5월31일 비교] / ⓒ 뉴스티앤티 (그래픽. 임은경)
충북 옥천군 인구수 변동 현황 [자료=행안부 주민등록 인구수(충북 옥천군) 2009년12월31일, 2019년5월31일 비교] / ⓒ 뉴스티앤티 (그래픽. 임은경)

행안부 통계에 따르면 충북 옥천군의 인구수는 2019년 5월 기준 51,330명으로 2009년 54,117명 대비 2,787명이 줄어 지난 10년간 인구수가 약 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09년 11,424명(21.1%)에서 2019년 5월 14,293명(27.8%)으로 2,869명이 증가했다. (자료. 행안부 주민등록인구수 통계 2009년12월31일, 2019년5월31일 비교)

옥천군은 이미 초고령 사회에 들어섰고 가속화 되고 있다. 소멸위기론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에 옥천군은 14일 지역 최대 현안으로 당면하고 있는 인구 감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민·관 합동 인구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군의 인구늘리기 정책 방향과 지원 시책 등을 공유하고, 인구늘리기 협약 단체 간 정보교류와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상반기 인구늘리기 릴레이 협약에 참여한 단체 대표 16명을 비롯해 김재종 옥천군수를 포함, 인구·아동·일자리·출산·귀농귀촌 등 관계공무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옥천군 인구구조의 급격한 변화 등을 짚어보며, 이제 관 주도가 아닌 주민들이 앞장서 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또한, 인구늘리기를 위해 자신이 속한 단체에서 할 수 있는 역할들을 포함해 단기적인 대책이 아닌 장기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인구늘리기 정책 방향 등을 공유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자리에서 김재종 군수는 “저출산 고령화, 일자리 부족 등으로 옥천군 인구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각 기관단체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인구늘리기에 지혜와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옥천군은 14일 지역 최대 현안으로 당면하고 있는 인구 감소 문제 해결을 ‘민·관 합동 인구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김재종 군수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 옥천군 제공
옥천군은 14일 지역 최대 현안으로 당면하고 있는 인구 감소 문제 해결을 ‘민·관 합동 인구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김재종 군수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 옥천군 제공

한편, 옥천군은 군 주도의 인구정책 한계에서 벗어나 민관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인구절벽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인구늘리기 릴레이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연말까지 총 24개 단체를 목표로 하는 협약은 현재까지 옥천군주민자치협의회, 여성단체협의회, 1388청소년지원단, 옥천청년회의소 등 총 16개 단체와 함께 진행했으며, 내년도에는 이 단체들을 대상으로 인구늘리기 공모사업 추진 등의 다양한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