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문직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 1000명 구축
대전시, 전문직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 1000명 구축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1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인재의 시정 참여율 향상 기대
대전시청 / 뉴스티앤티
대전시청 / 뉴스티앤티 DB

대전시가 여성인재 발굴을 통한 여성인재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우선 올해는 전문직 1000명으로 구성된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교수, 연구원, 경영인, 법인·단체 임원, 변호사, 의사, 회계사 등 10개 분야의 전문직 여성을 대상으로 올해 1,000명의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여성의 시정참여를 높이기 위한 이 사업은 공공 및 민간분야의 우수한 여성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관리하는 인력풀 개념으로 운영된다.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인력은 시와 자치구 등 산하 공공기관의 각종 위원회의 여성위원으로 활동하며, 여성 리더 교육 등 시정 전반에 참여하게 된다.

대전에 거주하거나 대전 출신으로서 일정한 자격을 갖춘 여성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이 접수되면 기재 자료의 검증을 통해 우선 준회원으로 등록한 뒤 대전시 여성인재DB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정회원 자격을 부여한다.

대전시는 올해 여성인재 DB 구축을 위한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해 전문 인력을 확보에 나설 방침이며, 이를 통해 대전시 전체 위원회(138개) 중 여성참여율이 40% 이상인 위원회를 전체 위원회의 78%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2020년도에는 여성인재 3,000명을 확보하고, 2021년부터는 여성인재 발굴을 통한 여성인재 육성 활성화를 본격화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