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다름없는 신神! 손전화
[기고] 다름없는 신神! 손전화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6.1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호(시인. 수필가)

오직 사랑이신 한 분 모심이 어디 이만하랴

눈 뜨면 맨 먼저 찾는 귀하신 그대

보이지 않음 공황장애 따윈 저리 가라다

 

뭔 놈의 때 가림 오로지 그대만 있으면 만사형통

일찍이 이리 융숭한 대접 받던 존재 몇몇이던고

기막힌 이 시류 흠모도 나름이지

 

미치고 미치지 않고서야 그저 신들이 곡할 노릇

가릴 게 뭐람 무시로 까발리는 무엄한 그댈

손 모아 떠받드는 맹신도 차고 넘치나니

도대체 그대를 무어라 칭해야 할꼬

 

잡신의 위격이 무색한 기이한 그대

삽시간에 수도 없이 노예 만들고 미치게 하는

그대 또 하나의 광신으로 자리한 존재 아니겠는가?


- 김선호 시인의 <다름없는 신神! 손전화> -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