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2021년 들어선다
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2021년 들어선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6.0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오는 10일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변경·고시
시는 오는 10일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변경·고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 / 대전시 제공

대전시민의 숙원사업인 유성복합터미널이 오는 2021년 구암동 일원에 들어선다.

시는 오는 10일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을 골자로 하는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변경·고시한다고 9일 밝혔다.

주요 변경사항에는 터미널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의 건축계획이 반영됐다.

여객터미널 건축연면적은 기존 15만 5,000㎡에서 27만㎡로 증가했다.

행복주택 연면적은 35,202㎡에서 47,160㎡으로 늘어났으며, 보건소 연면적은 기존 17,442㎡에서 6,514㎡으로 감소했다.

유성복합터미널 건축계획도 상당부분 변경됐다.

당초 사업 시행자였던 롯데컨소시엄과 비교해 ▲ 운수시설(43,684㎡98,211㎡) ▲ 업무시설(0㎡→103,139㎡) ▲ 문화 및 집회시설(10,668㎡32,622㎡) 면적이 증가했다.

▲ 근린생활시설(19,619㎡714㎡) ▲ 판매시설(80,799㎡35,739㎡) 면적은 감소했다.

박제화 시 교통건설국장은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건립으로 대전이 중부권 교통연계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시민의 기다림이 길었던 만큼 사업 진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일원 102,080㎡ 부지에 유성복합터미널, 환승시설(BRT환승센터, 환승주차장), 문화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행복주택, 지원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완공예정은 2021년으로 총 7,900억 원이 투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