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이 사랑했던 자연환경 '송자고택'
우암이 사랑했던 자연환경 '송자고택'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9.06.07 1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 유적 탐방] 송자고택 - 대전 동구

송자고택

대전시 문화재자료 제29호 (1995. 5. 27 지정), 대전 동구 진수2길 13


송자고택은 우암이 47세가 되던 1653년(효종4)에 건립하여 55세 (1661년, 현종2)까지 9년간 살았던 살림집으로, 대전문화재쟈료 제39호로 지정되어 있다.

물론 이 고택은 우암이 다른 곳으로 이사한 이후에도 그 자손들이 이어 살았고, 우암도 자주와서 머물렀으므로 이른바 '소재 본댁(本宅)'으로 칭해졌다.

원래 송자고택일대에는 약 2만 평에 달하는 호수인 소제호(蘇提湖)와 송자고택(宋子古宅) 및 별당인 기국정(杞菊亭) 등 많은 시설이 갖추어져 있었다.

이러한 유적은 우암이 사랑하였던 자연환경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짐작케 한다.

현재 담장도 없이 ㄷ자형 건물 한 채만 남아 있는데 가운데 3칸 중 왼쪽 2칸에 대청마루를 조성하고 나머지 1칸에는 건넌방을 꾸몄다.

대청마루 왼쪽으로는 안방과 윗방, 부엌을 들이고 건넌방 오른쪽으로는 방 2개와 부엌을 들였다.

지붕 가운데 부분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고, 양 옆의 건물은 옆면의 지붕선이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지은 시기가 오래되었고 살림집으로 사용해오던 터라 보존 상태가 좋지 않은 편이지만, 대부분 양옥집으로 구성된 주변의 경관과는 달리 예스러움을 간직하고 있는 집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긍원 2019-06-08 08:23:28
내용 좋은데요, 기사중에 1661년을 현종7년이라한 부분은 현종2년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