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거물급 각축장으로 변모하나
세종시, 거물급 각축장으로 변모하나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6.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판설에 이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차출설까지
이낙연 국무총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낙연 국무총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내년 21대 총선을 315일 앞두고 지방분권의 대명사인 세종시가 거물급의 각축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세종시민들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등판설 이어 故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임했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차출설까지 세종시 정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경기 침체로 내년 총선 위기론이 대두되고 있는 집권 여당의 입장에서는 친노진영 정통성을 갖고 있는 유 이사장을 차출하여 지지층을 결집하고 내년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는 복안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보좌관도 역임한 바 있는 유 이사장은 이 대표에 이어 진보진영의 정치사관학교로 일컬어지는 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물려받게 되면서 정가에서는 정계복귀를 위한 포석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또한 친문진영의 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지난달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이사장이 노무현 대통령 때 복건복지부 장관을 했다. 그때가 마흔일곱이었다. 소년급제를 한 것이다. 저는 유시민 선배가 벼슬을 했으면, 거기에 맞는 헌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유 이사장의 압박하며 정계복귀에 군불을 지폈다.

방송활동과 저술에 열중하는 유 이사장은 유투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대중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쌓아가고 있으며, 지난 3일에는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의 합동방송 ‘홍카레오’를 진행해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는 동시에 주가를 높이고 있다.

유 이사장은 끊임없이 정계복귀 자체를 일축하고 있으나, 차기 대선 여론조사에서 이 총리와 더불어 여권 지지율 1~2위를 차지하고 있어 내년 총선을 통해 자연스러운 정계복귀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의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과 맞물려 정치적 동지인 유 이사장이 이 대표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故 노무현 대통령이 세운 세종시에서 정치적 날개를 활짝 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