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LNG 발전소 건립에 털끝만큼도 관여 안 해"
박병석 "LNG 발전소 건립에 털끝만큼도 관여 안 해"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6.0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입장문 내고 억울함 토로
대전시 향해서도 "LNG 발전소 건립 여부 서둘러 결정해야"
박병석(5선, 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병석(5선, 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3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촌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건립과의 관련성을 강하게 부인했다. / © 뉴스티앤티

박병석(5선, 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평촌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건립에 털끝만큼도 관여한 적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3월 19일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평촌산단 내 LNG 발전소 건립을 골자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 지역에서는 강한 반발이 일었고, 평촌산단을 지역구로 하는 박 의원은 발전소 건립과의 관련성을 강하게 부인해 왔다.

그러나 지난달 27일 김인식(서구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이 지역구 5선 국회의원에게 상의 한 마디 없이 (발전소 건립을) 발표했다고 생각하느냐. 1년 전부터 준비한 것"이라고 주장해 박 의원은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1일 입장문을 내고 "정치적 목적을 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비열한 행위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평촌 LNG 발전소는 주민과 대전시민의 동의 없이는 유치할 수 없다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라며 "지난 4월 3일 한국발전인재개발원 기공식에서 처음 만난 서부발전 사장에게도 이러한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다. 기성동 지역 주민대표 분들에게도 입장을 전달했고,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서도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성동 평촌산업단지는 기업을 유치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런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한 후, 시를 향해서도 "시도 시민들의 뜻에 부응할 것을 촉구한다. 논란이 확산되기 전에 빠른 결정을 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