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차로 32곳에 '조명타워' 추가 설치
대전시, 교차로 32곳에 '조명타워' 추가 설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5.22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치 전보다 8배 이상 밝아... 교통사고 최대 30% 감소
대전 유성구 궁동네거리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전(왼쪽)·후 /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오는 2022년까지 교차로 32곳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하는 '생명탑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추가 설치 지역은 야간 교통사고 발생이 많은 유성구 덕명네거리 등 32곳이다.

총 사업비는 45억 원이 투입된다.

앞서 시는 지난 2016년부터 동구 동부네거리, 서구 경성큰마을 네거리, 유성구 궁동네거리 등 8곳에 조명타워를 설치해 큰 효과를 거뒀다.

조명타워 설치 후 교차로 조도가 기존 대비 8배 이상 밝아졌으며,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도 25~30% 감소했다.

또 고효율 광원(LED) 및 가로등 점멸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절약 효과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높은 위치에서 빛을 밝혀 운전자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인근 주민 및 보행자에 대한 빛 공해를 최소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를 충분히 확인한 만큼 생명탑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시민의 고귀한 생명을 최우선에 두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