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소백산 철쭉 활짝...여름의 전령사
[포토] 소백산 철쭉 활짝...여름의 전령사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5.21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소백산에 철쭉이 활짝 피었다. 소백산 철쭉은 전북 남원 지리산 바래봉, 경남 합천군과 산청군의 경계에 있는 황매산과 더불어 3대 철쭉 군락지로 손꼽힌다. 철쭉은 꽃이 핀 후 잎이 나는 꽃들과는 달리 꽃과 잎이 같이 피며 화사함과 싱그러움이 조화를 이룬다. 고지대인 소백산 일원에 철쭉이 피기 시작하면 온 산하의 초록이 더 짙어지며 여름으로 들어서기 시작한다. / 단양군 제공
단양군 소백산에 철쭉이 활짝 피었다. 소백산 철쭉은 전북 남원 지리산 바래봉, 경남 합천군과 산청군의 경계에 있는 황매산과 더불어 3대 철쭉 군락지로 손꼽힌다. 철쭉은 꽃이 핀 후 잎이 나는 꽃들과는 달리 꽃과 잎이 같이 피며 화사함과 싱그러움이 조화를 이룬다. 고지대인 소백산 일원에 철쭉이 피기 시작하면 온 산하의 초록이 더 짙어지며 여름으로 들어서기 시작한다. / 단양군 제공

단양군 소백산에 철쭉이 활짝 피었다.

소백산 철쭉은 전북 남원 지리산 바래봉, 경남 합천군과 산청군의 경계에 있는 황매산과 더불어 3대 철쭉 군락지로 손꼽힌다.

철쭉은 꽃이 핀 후 잎이 나는 꽃들과는 달리 꽃과 잎이 같이 피며 화사함과 싱그러움이 조화를 이룬다. 

고지대인 소백산 일원에 철쭉이 피기 시작하면 온 산하의 초록이 더 짙어지며 여름으로 들어서기 시작한다. 

한편,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는 개화시기에 맞춰 ‘설렘! 꽃길 속으로’라는 주제로 오는 23일부터 나흘간 펼쳐진다. 

마지막 봄꽃의 향연 철쭉은 이번 주 연화봉 군락지를 중심으로 만개할 것으로 보여진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