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사강당' 기교를 부리지 않은 조선 후기 대표 건축물
'갑사강당' 기교를 부리지 않은 조선 후기 대표 건축물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9.05.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 유적 탐방] 갑사강당 - 충남 공주

갑사강당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95호 (1981. 12. 21 지정), 충남 공주시 계룡면 중장리 갑사


갑사는 계룡산 기슭에 있는 삼국시대의 사찰로, 백제시대에 아도화상이 처음 지었다고 전하나 확실하지 않다. 통일신라시대에 의상대사가 크게 다시 지으면서 신라화엄 10찰 중 하나가 되었다.

해탈문과 대웅전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강당은 승려들이 법문을 강론하던 건물로 정유재란(1597)으로 불타 없어진 것을 뒤로 다시 지은 것이다.

앞면 3칸·옆면 3칸의 규모로 지어졌으며 지붕의 옆선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단순한 맞배지붕집이다. 가운데 부분이 볼록한 배흘림의 기둥 위에 지붕 처마를 받치면서 장식을 겸하는 공포를 짰다.

절도사 홍재의가 쓴 ‘계룡갑사(鷄龍甲寺)’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전체적으로 기교를 부리지 않은 조선시대 후기의 웅장한 건축물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