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개최
영동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개최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5.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16일 양산면 원당리 마을회관에서 자살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세복 영동군수, 김용호 충청북도 보건정책과장,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자살예방협회 관계자, 마을 주민 등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농약안전보관함보급 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예산(1억4백2십만원) 지원, 한국자살예방협회의 업무지원, 충청북도의 행정지원을 비롯해 영동군의 마을선정과 운영 등 여러 기관이 힘을 모아 추진된다.

이 사업은 보급 마을에 대한 정신건강증진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농약으로 인한 충동자살예방을 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올해는 사업을 강화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5개 마을 521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다.

향후에는 전 주민 생명지킴이 양성, 생명존중 문화 조성, 정신건강 인식개선 등을 위한 각종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군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날로 각박해지는 현실 속에서 삶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이 늘고 있다.”며, “농약보관함 보급은 가뭄에 단비 같은 존재로, 이웃 간 정을 나누는 풍토를 만드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