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특례사업] 정의당, "월평공원·도안·갑천친수구역 개발 즉각 중단하라"
[민간공원 특례사업] 정의당, "월평공원·도안·갑천친수구역 개발 즉각 중단하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7.06.0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대전시당이 월평공원 민간 특례사업과 도안·갑천친수구역 개발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가 시민들과의 대화에 나설 것을 적극 촉구했다.

월평공원·도안·갑천친수구역 개발을 반대하는 6개 단체들은 2일 오후 2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 행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 뉴스티앤티 DB 

정의당 대전시당, 월평공원대규모아파트건설저지 시민대책위,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개발사업백지화 시민대책위 등 월평공원·도안·갑천친수구역 개발을 반대하는 6개 단체들은 2일 오후 2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해 “대전시는 공익적 가치를 훼손하는 아파트 건설사업을 중단하고 국가적 대안마련에 함께 나서라”며 시의 행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월평공원과 도안·갑천지구 개발사업은 수많은 문제점들로 오랜 시간 주민들과 지역 시민들이 반대하고 있다”며 “시는 개발 추진 과정에서 민관검토위 의견반영과 주민의견 수렴을 전면적으로 배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환경문제에 대한 대대적인 정책변화가 예고되고 있음에도 시는 문제 해결이 아닌 공원개발에만 서두르고 있다”면서 “중앙정부의 관리·검토 이전에 (개발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도시공원과 친수구역 개발사업은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며 “인수위 성격을 가진 국정자문위원회에서 4대강 친수구역 사업 중단과 도시공원 개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시가 최선의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