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총선 출마 질문에 "답하기 이르다"
황교안 대표, 총선 출마 질문에 "답하기 이르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5.1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전서 기자간담회 열어
"아직 총선 체제 아냐... 잘 준비하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대전 중구 소재 카페에서 지역 대학생과 토크콘서트를 열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 뉴스티앤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제21대 총선 출마와 관련해 "답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소재 식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에 직접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총선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당에 들어온 지도 얼마 안 됐다"며 "당을 하나로 만들어야 한다. 계파 없애고 당을 하나로 만드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맞는 대안을 준비하겠다. 대안 중심 공약을 세워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당으로 거듭나겠다"면서 "이런 작업이 마무리되면 총선 체제가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은 총선 관련 방향만 말할 수 있고, 저에 관한 것도 마찬가지다. (총선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현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더욱 성장해야 한다. 선진화된 나라라기보다 그 과정에 있다고 봐야 한다"며 "현 정부는 이 부분을 간과하는 것 같다. 실제로 지방분권 정책을 해낸 것이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또 "지방자치를 위해서는 탈정치가 선행돼야 하나 전혀 그것이 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지방자치가 '풀뿌리 선거조직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의 단독 회동 제안에 청와대가 '5당 대표 회동'을 고수하는 것에는 "(5당 대표 회동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보여주기식 만남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4당이 한 당이나 다름없었다. (5당 대표를 만나고 싶다면) 저 만나고 다른 당 대표를 따로따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