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계위,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 결정
대전시 도계위,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 결정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4.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계획위원회 26일 심의결과 발표
"세세한 심의 위해 현장방문 필요"
월평공원 갑천자연하천구간 / 대전충남녹색연합<br>
월평공원 갑천자연하천구간 / 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에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시는 지적사항을 보완한 후 재심의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도계위는 26일 '월평근린공원(갈마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종류·규모·용도지역 등) 및 경관상세계획' 안건을 재심의 결정했다.

도계위원 20여 명은 비공원시설 규모, 용도에 따른 경관·생태·교통 등을 심의한 후 "심도 있는 심의를 위해 현장방문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 월평공원 스카이라인을 고려한 층수계획 ▲ 교통처리를 감안한 개발규모 ▲ 환경 훼손 최소화 등에 보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시 관계자는 "도계위 판단을 존중한다. 지적사항을 보완한 후 재심의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은 서구 갈마동 산 26-1 일원 139만1599㎡에 17만 2,438㎡(12.4%)에는 2,730세대 아파트를 짓고, 121만9161㎡(87.6%)에는 공원시설을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해당 지구는 지난해부터 사업 찬반 측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시가 갈등 해결을 위해 구성한 공론화위원회는 '사업 추진 반대'를 시에 권고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