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비메모리 반도체산업 '청신호'
충북도, 비메모리 반도체산업 '청신호'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4.2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중점육성 산업으로 선정
충청북도청 / 충청북도청
충청북도청 / 뉴스티앤티 DB

충청북도가 집중 육성하는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이 청와대와 정부가 선정한 ‘중점육성 산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 육성전략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24일 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22일 비메모리 반도체를 비롯한 중점육성 산업을 선정하고 범정부 차원의 정책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세계시장을 따라가는 ‘추격형 경제'에서 우리가 앞서가는 '선도형 경제'로 체질을 개선하고 세계 시장을 끌고 갈 '퍼스트 무버(First Mover)' 기업을 중점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는 세계적 경쟁력 수준, 동반성장, 일자리 창출 효과 등 기준으로 ‘비메모리, 바이오, 미래형 자동차' 3대 분야를 중점 육성 산업으로 선정했다.

특히 비메모리 반도체 공정 중 파운드리(위탁생산) 분야를 적극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비메모리 반도체의 하나인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는 부처 내에 반도체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벤처형 조직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도는 현재 충북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 조성과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충북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은 국가혁신융복합단지와 연계하여, 4차산업혁명에 대응해 반도체산업 육성과 신산업의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반도체 혁신타운이다.

혁신타운 내에는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파운드리 집중 육성 및 설계지원 오픈랩 구축 등 반도체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으로 현재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청와대와 정부의 발표를 통해 충북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인지도를 적극 제고하고, 국가 경쟁력 확보 및 반도체산업 생태계 구축의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