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3개 단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하라"
대전 3개 단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하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4.2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시청 앞서 기자회견 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시작부터 잘못"
월평공원(도솔산)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갈마동주민대책위원회, 갈마동아파트 주민대책위원회 등 3개 단체가 24일 오후 2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nbsp;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을 촉구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br>
월평공원(도솔산)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갈마동주민대책위원회, 갈마동아파트 주민대책위원회 등 3개 단체가 24일 오후 2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을 촉구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대전 지역 3개 단체가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월평공원(도솔산)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갈마동주민대책위원회, 갈마동 아파트주민대책위원회, 월평공원(도솔산)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 등은 24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뜻은 월평공원을 지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시작부터 잘못된 사업이다. 사업자에게 특혜를 주며 월평공원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것은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월평공원의 가치는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이곳만은 꼭 지키자' 대상 수상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인됐다. 시 공론화위원회 또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지 않을 것'을 시에 권고했다"며 "월평공원을 지켜 다음 세대에 전달해야 한다. 26일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그 시작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또한 이날 자료를 내고 "이제 마지막 결정만 남았다. 시민의 뜻은 분명하다"며 "월평공원의 미래, 새로운 대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 시 역시 허울뿐인 개발계획을 중단하고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는 오는 26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해당 지구에 대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