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시의회 보조금 특위 무산 관련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겨냥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시의회 보조금 특위 무산 관련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겨냥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4.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조 수석대변인 '지방자치의 조종(弔鐘)을 울린 민주당은 의혹을 명쾌하게 밝히고, 짬짜미로 더 이상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이 대전시의회 보조금 특위 구성 무산과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을 겨냥하고 나섰다.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14일 ‘지방자치의 조종(弔鐘)을 울린 민주당은 의혹을 명쾌하게 밝히고, 짬짜미로 더 이상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보조금 특위 구성 무산의 책임을 조 위원장에게 전가했다.

박 대변인은 “최근 대전시의회가 추진했던 대전시 보조금지원시설 실태파악 특위가 무산되는 과정에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의 압력과 회유가 있었다는 의혹과 주장들이 연일 제기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시민단체까지 나서 특위 무산 과정을 밝히라고 민주당에 촉구하고 나섰지만 정작 의혹의 당사자는 아직까지 어떤 해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든든한 민주당 지지 세력의 검은 비리가 만천하에 밝혀질까 두려워서 그런가?”며 “ 제기된 의혹들이 사실이라면 이는 지방자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폭거이다. 민주당은 더 이상 침묵의 장막 뒤에 숨지 말고 진실을 시민들에게 명쾌하게 내놓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또한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의 영혼 없고 줏대 없는 행동도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소속 정당 시당위원장의 압력에 비겁하게 굴복해 지방자치 정신을 스스로 훼손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해성사도 없이 부랴부랴 해당 상임위 차원에서 행정사무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앞서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 비리 의혹에 대해 대전시와 시의회의가 짬짜미로 유야무야 했던 사례에 비추어 이 역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잠시 모면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끝으로 “대전시의회가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되지 않는 사실상 민주당 일당 독재의 폐해가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다”면서 “부디 민주당은 지방자치와 정당정치의 각각의 본질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고, 지방자치의 주인이 되는 시민들을 더 이상 우롱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은) 지난 10일 시의회 보조금 특위 무산과 관련하여 김태영 대변인 명의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조승래 위원장은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을 못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조 위원장을 정조준 한 바 있으며,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도 “조 위원장의 외압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한국당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는 지방자치를 중앙정치에 종속시키는 비정상적이고 심각한 문제다. 지방자치 발전을 막는 대단히 큰 해악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간담회에 참여한 몇 의원에게 물었으나, 모두 ‘외압은 없었다’고 말했다”며 조 위원장의 외압 의혹을 일축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