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격상 앞장설 것"
김지철 충남교육감,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격상 앞장설 것"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4.13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초대 의장과 국무총리 그리고 주석을 역임
석오 이동녕 선생 / 충남교육청 제공
석오 이동녕 선생 / 충남교육청 제공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초대 의장을 역임한 석오 이동녕 선생의 서훈 격상에 앞장서고 있다.

김 교육감은 12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동녕 선생의 서훈 등급을 올리는 데 충남교육청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충남 천안 목천 출신인 석오 이동녕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초대 의장과 국무총리 그리고 주석을 역임하면서 임시정부를 실질적으로 이끌었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제1회 임시의정원 회의 끝에 수립됐고, 임시의정원 회의를 주도한 인물이 바로 이동녕 선생이며, 이런 연유로 이동녕 선생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아버지라고 부르기도 한다. 특히, 올해는 이동녕 선생의 탄생 150주년이다.

이동녕 선생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서훈은 대통령장 2등급에 머무르고 있어 아직도 3등급인 우당 이회영 선생 등과 함께 1등급인 대한민국장으로 서훈 등급이 승격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된 바 있다. 특히, 최근 유관순 열사의 서훈이 1등급으로 격상됨에 따라 이동녕 선생의 서훈 승급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김 교육감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맞이해 학교 내 일제 찌꺼기 청산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충남교육청은 이동녕 선생의 삶을 바친 애국충정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충남도, 충남도민들과 함께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승급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충남교육청은 이동녕 선생 서훈 승급 운동과 더불어 앞으로 선생의 가르침과 일생을 학생들에게 널리 알리고 자랑스러운 충남의 독립정신을 아로새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