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적 탐방] 삼매당 - 대전 동구
[문화 유적 탐방] 삼매당 - 대전 동구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9.04.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매당

문화재자료 제1호 (1989. 3. 18 지정), 대전 동구 가양2동 11번지


삼매당은 조선 선조때 연원도(連元道) 찰방(察訪)을 지낸 박계립(朴繼立, 1600∼?)이 지은 건물이다. 

박계립은 이곳 동구 가양동에서 태어나 관직을 물러난 후 인조 22년(1644) 이곳에 집을 짓고 정원에 매화나무 세 그루를 심었으며, 사방에 정자를 세워 버드나무 다섯그루를 심어서 그 이름을 오류정(五柳亭)이라 하였다. 그리하여 그의 호를 삼매당이라 하였다.

이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으로 원래는 소제동의 기국정(杞菊亭)과 서로 바라다 보이는 곳에 있었으나, 1930년 하천변이라 침수의 우려가 있어 선생의 9대손 박태흥(朴泰興)이 남간정사의 맞은편 언덕인 이곳으로 옮겨 놓았다.

삼매당에는 우암 송시열 선생의 친필 현판과 팔경시(八景詩), 여러 문인(文人)들의 시가 조각되어 있어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