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동백꽃 박음질
[기고] 동백꽃 박음질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4.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헐렁한 노을, 뜯어진 실밥

갓 태어난 검은 염소처럼

비뚤거리며 꿰맨 바느질이었다

아버지의 부음 앞에

두꺼운 허리춤을

쉬 들어가지 못한 바늘은

그만, 부러지고 말았다

아름드리 동백나무가 팔려 나갔다

손가락 끝에 잡힌 물집이 터지고

한 땀 한 땀

서툴게 박은 올이

조금씩 풀어지고 있었다

검은 염소의 뿔이 자라는 동안

올 풀린 실밥 사이로

동백꽃 바람이 들고

터진 물집에는

붉은 문장이 고이고 있었다

뒤란의 동백

눈 위에 툭 툭 떨어져있다

꽃 한 송이 주워

가만,

대궁에 입술을 가져가 본다


백혜옥 시인
백혜옥 시인

-백혜옥 시인의 <동백꽃 박음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