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제조업체, '2분기에는 경기 다소 회복될 듯~'
대전 제조업체, '2분기에는 경기 다소 회복될 듯~'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4.0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상의, 관내 제조업체 2019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 발표
지난 분기 대비 24포인트 상승
미국과 중국간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 수출부문의 체감경기 개선 요인

대전 지역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2019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에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가 지난 분기보다 2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기업들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번 조사에서 BSI지수는 지난 분기(77) 대비 24포인트 상승, 101을 기록하며 4분기 만에 기준치(100)를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BSI지수 추이 /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BSI지수 추이 /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부문별 전망지수 집계 결과, ‘내수 매출(107)’, ‘수출 매출(114)’, ‘수출 영업이익(110)’ 지수가 기준치 100보다 높아 내수 및 수출실적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국내 영업이익(93)’, ‘자금조달여건(86)’ 지수는 기준치 100보다 낮아, 제조사들의 영업이익률 하락과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정부에서 예상한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2.6~2.7%)에 대해서는 45.9%의 기업이 ‘전망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전망치 수준’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6.5%, ‘전망치 소폭 상회’가 14.9%, ‘3%대 성장’이 2.9%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하듯, 지역 기업들의 2/4분기 사업투자 계획을 ‘보수적(83.6%)’이라 택한 기업이, ‘공격적 운영(16.4%)’보다 월등히 많았다.

기업의 전반적인 투자여건에 대해서는 82.2%의 기업이 ‘다소 어렵다’ 또는 ‘매우 어렵다’로 응답했으며, 그 원인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경기 불황(48%)’, ‘자금부족(12%)’, ‘최저임금 인상(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우리나라 중·장기 경제발전을 위한 시급 현안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응답자의 37%가 ‘혁신기반 재구축’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뒤이어 ‘고용노동 선진화(34.2%)’, ‘서비스산업 발전(24.7%)’, ‘인구충격에의 대응(21.9%)’, ‘자율개혁 분위기 조성(17.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화장품·제약·중공업 중심의 수출 증가와 미·중국 간 무역협상이 진전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내수와 수출부문의 체감경기가 개선되었다.”면서 “다만, 유럽과 중국의 경기둔화 가능성과 유가상승, 중동지역 불안감이 여전히 상존해 있어, 근본적인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정부의 과감한 규제개혁이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대전상공회의소가 지역소재 제조업체를 업종별, 규모별로 300곳을 표본 추출하여 2019.2.25.~3.12까지 우편, 면접, 전화조사로 시행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