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유성구 무능의 극치" 장대B구역 재개발추진위 '분통'
"대전시·유성구 무능의 극치" 장대B구역 재개발추진위 '분통'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4.0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대전시청·유성구청 앞에서 농성
"시·구, 개발 입장 번복... 일관성 있는 행정 필요"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는 8일 대전시청·유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행부의 일관성 있는 행정을 촉구했다. / © 뉴스티앤티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가 "대전시와 유성구가 무능의 극치를 달리고 있다"며 집행부의 일관성 있는 행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재개발해제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달 구가 구유지 동의를 해줬다는 이유로 재개발 추진을 강하게 반발했고, 이에 시와 구는 토지면적 동의를 철회하며 '번복 행정'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재개발추진위는 8일 대전시청·유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는 지난 2007년 장대B구역은재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2009년 (장대B구역은)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며 "유성5일장이 없어진다는 근거 없는 소리로 (재개발을) 막는 것은 법치국가의 근간을 훼손하는 무책임한 행정"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일부 반대자들의 근거 없는 주장을 핑계로 동의를 철회하는 것은 무능함의 극치다. 일관성 없는 행정"이라며 "시와 구는 '유성시장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모두를 설득한 후 오히려 변화를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전과 유성 발전을 방해하는 무책임한 행정에 책임을 묻겠다. 유성5일장 노점상을 포함해 단 한 명도 소외되지 않는 재개발이 추진되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은 유성구 장대동 140번지 일원 9만 7,213㎡에 아파트(지하 4층~지상 49층) 3,072세대와 오피스텔 216실을 짓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