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소속 대전 서구의원 "LNG 발전소 추진은 독선"
한국당 소속 대전 서구의원 "LNG 발전소 추진은 독선"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4.0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성명서 내고 시·구 행정 규탄
"민주당 의원들 눈치보기 아쉬워"
자유한국당 소속 대전 서구의원 전원이 평촌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건립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 이한영 대전 서구의원 제공

자유한국당 소속 대전 서구의원 전원이 평촌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건립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의를 대변하는 구의원이 집단행동까지 예고한 만큼 향후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국당 소속 의원 전원은 2일 성명을 내고 "의회의 가장 큰 존재가치는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다. 그러나 이번 일(발전소 건립)을 통해 의원이라는 것에 자괴감이 든다"며 "(집행부는) 제대로 된 주민설명회나 공론화 과정도 없이 졸속으로 추진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발전소 건립으로 기성동과 인근 지역은 미세먼지로 초토화될 것이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장종태 서구청장은 LNG 발전소에 대한 모든 행정적인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익명을 요구한 서구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발전소 건립은 일방통행으로 이뤄졌다. 지역 구의원들에게 단 한 마디 얘기도 없었다"고 시·구의 불통행정을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눈치를 보고 있다. 시장·구청장과 당이 같아 나서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구의원은 민의를 대변해야 한다. 구의원의 본분에 충실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향후 대응방안으로는 "매주 월요일 아침 시청 앞에서 피켓시위를 할 예정이다. 발전소 건립이 철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