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LNG 발전소 건립, 심사숙고하겠다"
허태정 "LNG 발전소 건립, 심사숙고하겠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3.2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기자간담회 열고 밝혀
"지역사회에 다양한 의견 존재... 충분한 의견수렴절차 거칠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촌산단 LNG 발전소 건립에 대한 향후 계획을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촌산단 LNG 발전소 건립에 대한 향후 계획을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LNG 발전소 건립에 대해 심사숙고할 뜻을 피력했다.

충분한 의견수렴 의지를 밝혀, 공론화위원회 등 의견수렴 방법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허 시장은 26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LNG 발전소 관련 질문을 받고 "지역사회에 이 부분에 대한 의견이 다양하게 존재하고 있다. 시간을 갖고 충분한 의견수렴절차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고려사항에 대해서는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문제는 발전소 위치가 주 목적이 아니다. 이를 통해 기업유치가 잘 되고 지역경제와 일자리를 연결하는 사업이 잘 추진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얘기가 복잡해질 수 있어 이 자리에서 다 밝힐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차후 구체적인 계획을 결정하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허 시장의 발표에 따라 지역에서는 의견수렴 방법에 주목하고 있다. 공론화위원회가 첫 손에 꼽히지만 지난해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 과정을 살피면 순탄치 않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발전소 건립 문제가 수면 위로 올랐다. (발전소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은 만큼, 시민 마음을 돌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면서도 "시가 합리적인 방안을 찾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 과정에서 시민과의 소통은 필수"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9일 평촌산업단지 내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 따라 한국서부발전은 오는 2025년 12월까지 평촌산단 내 ▲ 1000MW급 LNG 발전시설 ▲ 150MW급 수소연료전지 ▲ 2MW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건설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